떠나고 싶다. 제주도로.

제주도의 바다색을 보면 내 입은 '제주도 푸른밤'노래를 부르게 된다.

떠나요 둘이서 모든 것 훌훌 버리고 

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

이제는 더 이상 얽매이긴 우리 싫어요

신문에 티비에 월급봉투에

아파트 담벼락보다는 바달 볼 수 있는

창문이 좋아요 낑깡밭 일구고 감귤도 

우리 둘이 가꿔봐요 정말로 그대가

외롭다고 느껴진다면 떠나요 

제주도 푸른 밤 하늘 아래로


떠나요 둘이서 힘들게 별로 없어요

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

그 동안 우리는 오랫 동안 지쳤잖아요

술집에 카페에 많은 사람에

도시의 침묵 보다는 바다의 속삭임이 좋아요

신혼 부부 밀려와 똑 같은 사진 찍기 구경하며

정말로 그대가 재미없다 느껴진다면 떠나요

제주도 푸르메가 살고 있는 곳


이안이네

이안이네 집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기록할 예정입니다. 아빠가 쓰는 육아"관찰기"부터 여행, 사진이야기들을 담아두려 합니다.

    이미지 맵

    A컷 다른 글

    댓글 0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